찾기쉬운 생활법령정보

검색박스

미세먼지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미세먼지 개요
미세먼지란
미세먼지란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입자상물질인 먼지 중 다음의 흡입성먼지를 말합니다(「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제2조제1호 및 「대기환경보전법」 제2조제6호).
미세먼지 : 입자의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 이하인 먼지(PM-10)
초미세먼지 : 입자의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인 먼지(PM-2.5)
미세먼지 크기 비교 그림입니다.
사람 머리카락 지름: 50~70마이크로미터
초미세먼지(PM2.5): 연소입자, 유기화합물, 금속 등  2.5마이크로미터
미세먼지(PM10): 먼지, 꽃가루, 곰팡이 등  10마이크로미터
해변의 고운 모래: 90마이크로미터
<출처: 환경부, 『바로 알면 보인다. 미세먼지, 도대체 뭘까?』, 5쪽>
※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먼지 직경에 따라 구분합니다. 미세먼지는 1000분의 10mm보다 작은 먼지이며, 초미세먼지는 1000분의 2.5mm보다 작은 먼지로 머리카락 직경(약 60㎛)의 1/20 ~ 1/30 크기보다 입자가 작습니다.
<출처: 환경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지침』, 96쪽>
미세먼지 배출원
미세먼지 및 미세먼지 생성물질은 대기오염물질을 대기에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배출시설과 자동차, 선박, 건설기계 등에 의해 배출됩니다(「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제2조제3호,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규칙」 제3조「대기환경보전법」 제2조제11호 참고).
Q. 미세먼지와 황사의 차이
A. 미세먼지는 아주 작은 크기의 모든 오염 물질을 말하며, 그 중 중국이나 몽골의 사막지역에서 발생한 흙먼지를 황사라고 합니다. 봄에 주로 나타나는 황사는 주요 성분이 칼슘이나 규소 등 토양성분이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황사 입자의 크기는 약 5~8㎛입니다.
<출처: 환경부, 『미세먼지!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019, 2쪽>
미세먼지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
※ 아래의 미세먼지의 위해성에 관한 내용은 환경부의 『바로 알면 보인다. 미세먼지, 도대체 뭘까?』22~27쪽을 참고하였습니다.
체내에 흡수가능한 먼지 크기와 미세먼지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 그림입니다.
눈: 알레르기성 결막염, 각막염
코: 알레르기성 비염
기관지: 기관지염, 폐기종, 천식
페: 폐포 손상 유발
먼지 대부분은 코털이나 기관지 점막에서 걸러져 배출되지만, 미세먼지(PM-10)는 입자의 지름이 사람 머리카락 굵기의 1/5 ~ 1/7 정도인 10㎛이하로 매우 작아 코, 구강,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우리 몸속까지 스며듭니다.
일단 미세먼지가 우리 몸속으로 들어오면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가 먼지를 제거하여 우리 몸을 지키도록 작용하게 되는데, 이 때 부작용인 염증반응이 나타납니다. 우리 몸의 각 기관에서 염증반응이 발생하면 천식, 호흡기, 심혈관계 질환 등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기관지에 미세먼지가 쌓이면 가래가 생기고 기침이 잦아지며 기관지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세균이 쉽게 침투할 수 있어 만성 폐질환이 있는 사람은 폐렴과 같은 감염성 질환의 발병률이 증가하게 됩니다.
미세먼지는 크기가 매우 작아 폐포를 통해 혈관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 혈관에 손상을 주어 협심증,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는 노인은 미세먼지가 쌓이면 산소 교환이 원활하지 못해 병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는 기도에 염증을 일으켜 천식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폐 기능을 떨어뜨리고 천식조절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 심한 경우에는 천식 발작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