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쉬운 생활법령정보

검색박스

농지의 소유상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조회:2895건 / 추천:670건
질문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고향인 지방 근교에 주말농장을 소유하고 싶은데, 매입이 가능한가요?
답변
주말·체험영농을 하려는 사람은 농지취득자격증명을 발급받아 총 1미만의 농지를 소유할 수 있습니다.
농지의 소유 상한
농지를 자기의 농업경영에 이용하거나 이용할 사람은 농지취득자격증명을 발급받아 소유 상한 없이 이를 소유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농지를 자경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다음과 같은 농지의 소유 상한에 관한 규정이 적용됩니다.

구분

내용

▪ 상속으로 농지를 취득한 자로서 농업경영을 하지 않는 사람

그 상속 농지 중에서 총 1만㎡까지만 소유

▪ 8년 이상 농업경영을 한 후 이농한 사람

이농 당시 소유 농지 중에서 총 1만㎡까지만 소유

▪ 주말·체험영농을 하려는 사람

총 1천㎡ 미만의 농지를 소유(이 경우 면적 계산은 그 세대원 전부가 소유하는 총 면적으로 함)

임대·사용대 농지의 소유상한 예외
다만, 다음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농지를 한국농어촌공사에게 위탁하여 임대차하거나 사용대차하는 경우에는 위의 제한에도 불구하고 소유 상한을 초과할지라도 그 기간에는 그 농지를 계속 소유할 수 있습니다.
상속으로 농지를 취득한 자로서 농업경영을 하지 않는 사람이 그 소유 상한을 초과하여 소유하고 있는 농지
8년 이상 농업경영을 한 후 이농한 사람이 총 1의 상한을 초과하여 소유하고 있는 농지

※ 관련 생활법령
※ 관련 법령
  • 「농지법」 제7조, 제8조, 제23조제1항제7호 및 「농지법 시행령」 제4조

추천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