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쉬운 생활법령정보

검색박스

백문백답 > 복지 > 기부 나눔

특별재난지역 자원봉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조회:5998건 / 추천:2022건
질문
바다에서 기름유출 사고가 발생하여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마을로 기름 제거 봉사활동을 다녀왔는데요. 이와 같이 금품을 제공하지는 않았지만, 자원봉사를 한 경우에는 기부 활동으로 인정받을 수 없는 건가요?
답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른 특별재난지역을 복구하기 위해 자원봉사를 한 경우는 법정기부금에 해당하며, 특별재난지역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기부금확인서를 발급받아 연말정산시 기부금 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자원봉사를 통한 기부활동
☞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른 특별재난지역을 복구하기 위해 자원봉사를 한 경우 그 용역의 가액은 법정기부금에 해당합니다.
☞ 이때, 자원봉사용역의 가액은 다음에 따라 계산한 금액의 합계액으로 합니다.
1. 다음의 계산식에 따라 계산한 봉사일수에 5만원을 곱한 금액(소수점 이하의 부분은 1일로 보아 계산함). 이 경우 개인사업자는 본인의 봉사분에 한함.
- 봉사일수: 총 봉사시간 / 8시간
2. 당해 자원봉사용역에 부수되어 발생하는 유류비·재료비 등 직접비용
- 제공할 당시의 시가 또는 장부가액
☞ 해당 자원봉사용역(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기 이전에 같은 지역에서 행한 자원봉사용역을 포함함)은 특별재난지역의 지방자치단체의 장(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장의 위임을 받은 단체의 장 또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설치된 자원봉사센터의 장을 포함함)로 부터 기부금확인서를 발급받아 확인이 가능합니다.

※ 관련 생활법령
※ 관련 법령
  • 「소득세법 시행규칙」 제101조제5의2호 및 별지 제36의2서식
  • 「소득세법 시행령」 제81조제5항 및 제6항
  • 「소득세법」 제34조제2항

추천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