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쉬운 생활법령정보

검색박스

파밍(Pharming) 피해사례 및 대처방법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조회:10788건 / 추천:3184건
질문
남편에게 돈을 송금하려고 즐겨찾기에 등록되어 있는 은행사이트에 접속했더니 인터넷 뱅킹에 필요한 정보이니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등) 및 금융거래정보(계좌번호, 계좌비밀번호, 보안카드번호 전체 등)를 입력하라는 팝업창이 나타나더라고요. 저는 이미 즐겨찾기 되어 있는 은행사이트에 접속했으니, 안심하고 관련 정보를 입력해도 아무 문제없는 거겠죠?
답변
☞ 아니요. 평소 사용하는 컴퓨터에 등록해 놓은 즐겨찾기를 이용하여 은행 사이트에 접속하여도 피싱사이트로 연결되어 금융거래정보를 빼낸 후 예금을 탈취하는 파밍 사기 피해를 당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개인정보 및 금융거래정보를 입력하라는 창이 뜬다면 절대 입력하지 말고, 인터넷뱅킹 후에는 이체실행 결과를 확인하여 제대로 인터넷뱅킹이 실행되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 파밍(Pharming)이란
☞ 파밍(Pharming)은 피싱(Phishing)과 조작(Farming)의 합성어로, 악성프로그램에 감염된 PC를 조작하여 정상 사이트에 접속하더라도 가짜 사이트로 접속을 유도하여 금융거래정보를 빼낸 후 금전적인 피해를 입히는 사기 수법을 말합니다.
◇ 파밍(Pharming) 대처방법
☞ 지급정지 및 피해금 환급 신청
- 피싱사기로 인해 금전적인 피해가 발생한 피해자는 ① 신속히 경찰서나 금융회사 콜센터를 통해 지급정지 요청을 한 후 ② 해당 은행에 경찰이 발급한 ‘사건사고 사실확인원’을 제출하여 피해금 환급 신청을 합니다.
☞ 악성프로그램에 감염된 PC 치료
- 악성프로그램에 감염된 PC는 백신프로그램, 한국인터넷진흥원 보호나라의 PC원격점검 서비스 또는 ‘파밍캅’프로그램을 다운로드받아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 관련 생활법령
※ 관련 법령
  •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 제3조
  • 「전자금융거래법」 제9조

추천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