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쉬운 생활법령정보

검색박스

물놀이 즐기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물놀이 안전수칙
물놀이 전 주의사항
상수원보호구역에서의 물놀이 금지
환경부장관은 상수원의 확보와 수질 보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지역을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수도법」 제7조제1항).
상수원보호구역에서는 수영, 목욕, 야영 또는 수면을 이용한 레저행위가 금지되므로(「수도법」 제7조제3항제2호 및 「수도법 시행령」 제12조제1항제2호), 물놀이를 하려는 곳이 상수원보호구역은 아닌지 확인하세요.
※ 상수원보호구역에서는 물놀이 뿐만 아니라 야영, 야외 취사행위 등도 금지된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오염된 하천 등에서의 물놀이 금지
하천 등이 오염되어 수영 등의 물놀이를 하는 경우 사람의 건강이나 생활에 미치는 피해가 크다고 인정되는 경우 관할 구역 내 주민 등 이해관계자에게 해당 하천 등에서 수영 등의 행위를 자제하도록 안내하는 등의 조치가 취해지므로(「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 제21조의2제1항 및 제2항 참조), 물놀이를 하려는 곳에 이런 안내문이 있는지 확인하세요.
물놀이 안전수칙
※ 물에 들어가기 전 준비사항
수영을 하기 전에는 손, 발 등의 경련을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하도록 해요.
물에 처음 들어가기 전 심장에서 먼 부분부터(다리, 팔, 열굴, 가슴 등의 순서) 물을 적신 후 들어가세요.
초보자는 수심이 얕다고 안심해서는 안돼요. 특히 물놀이 미끄럼틀 같은 곳에서는 내린 후 무릎 정도의 얕은 물인데도 허우적대며 물을 먹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으니 절대 안전에 유의해야 해요.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을 때나, 몹시 배가 고프거나 식사 후에는 수영을 하지 않는 것이 좋아요.
자신의 체력과 능력에 맞게 물놀이를 해야 해요. 물에서 평영 50m는 육상에서 250m를 전속력으로 달리는 것과 같은 피로를 느낄 수 있으니 항상 몸상태를 확인하세요.
기도를 막아 질식의 위험이 있으니 껌을 씹거나 음식물을 입에 문 채로 수영하지 마세요.
어린이 동반 물놀이 시 주의사항
※ 어린이와 함께 물놀이 할 때 주의하세요~~
어른들이 얕은 물이라고 방심하게 되는 그곳이 가장 위험 할 수 있으니 항상 주의하세요.
거북이, 오리 등 각종 동물 모양을 하고 보행기처럼 다리를 끼우는 방식의 튜브는 뒤집힐 때 아이 스스로 빠져나오지 못하고 머리가 물속에 잠겨 순식간에 위험해 질 수 있으니 아이를 절대 혼자두지 마세요.
보호자와 물 안에서 함께 하는 활동에서만 안전이 보장되며, 어린이는 순간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익사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세요.
어린이와 관련된 물놀이 사고는 어른들의 부주의와 감독 소홀로 자주 발생한다는 점 잊지 마세요.
인지능력과 신체 적응력이 떨어지는 유아와 어린이들은 보호자가 손을 뻗어 즉각 구조가 가능한 위치에서 놀도록 항상 감독해야 해요.
활동반경이 넓어지는 만 6 ~ 9세 이하 어린이들은 보호자의 통제권을 벗어나려는 경향을 보이므로 사전 안전교육과 주의를 주어 통제해야 해요.
친구들과 함께 물놀이를 할 때 친구를 밀거나 물속에서 발을 잡아당기는 등의 장난을 치지 않도록 주의를 주세요.
신발 등의 물건이 떠내려가도 혼자 따라가서 건지려 하지 말고 반드시 어른에게 도움을 요청하도록 교육시켜야 해요.